[이코노믹리뷰] Mini Interview 이준 (주)MS하모니 대표

 

해외 바이어, ‘국산’ 바이브레이터 보더니 “역시 한국 기술 남다르다”

합법적으로 성인용품을 수입하고 판매하고 싶었다.

그러나 매번 풍속을 저해한다는 사유로 통관이 되지 않았다.

약 2년간의 법정 싸움 끝에 “풍속을 저해하는 제품이 아니며, 수입이 합법하다”는 대법원 판결을 받았다.

MS하모니는 그렇게 국내 최초로 성인용품을 합법적으로 정식 수입, 유통하게 됐다.

이 대표는 “현재도 아이템이 바뀔 때면 수입에 어려움을 겪곤 한다”면서

“그럼에도 ‘정품’ 인식을 위해 합법적인 루트를 통해 성인용품을 반입하고 유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수입, 유통뿐만 아니라 직접 제조도 한다.

제조 기술력을 인정받아 성인용품업계 최초로 벤처기업 인증과 이노비즈 확인서까지 획득했다.

이 대표는 “처음 제조한 제품을 들고 세계 성 박람회에 나갔을 때, 해외의 바이어들이 한국에서도 성인용품을 만드느냐며 매우 놀라워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에서 생산되는 저가형 제품을 많이 봐왔던 해외 바이어들이 국산 제품의 뛰어난 디자인과 기술력에 또 한 번 놀라워했다”면서 “우리가 선보인 제품에 대한 평으로 삼성을 예로 들며 역시 한국의 기술은 한 단계 앞서간다는 평까지 들었을 정도”라고 언급했다.

어떤 제품이 이 같은 극찬을 받았을까. 이 대표는 베스트셀러 제품을 소개하며 “기존 일자형 바이브레이터에서 탈피해 사용자 편의에 맞도록 설계된 고리형 디자인의 바이브레이터 ROAE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성공적인 판매를 기록했다”면서 “또한 커플이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커플형 바이브레이터 DEUX로 해외에서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으며, 독일 유명 디자인 어워드인 red dot과 iF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DEUX의 경우, 국내에서는 우수디자인 GD에 선정됐다.

한국인 특유의 디테일을 살렸다는 평가도 받았다. 고리형 바이브레이터 ROAE의 아이덴티티를 살린 부스 구조와 작은 소품들을 제작, 해외 많은 바이어로부터 많은 환호를 받았다.

이 대표는 ‘모범적인 성인용품 기업’으로서의 역할도 게을리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이념으로 삼았던 밝고 건전한 성문화의 발전을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병행해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실제로 MS하모니는 몇 해 전부터 국립재활원 성재활센터 세미나에 참가해 성 보조기구 제품전시와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장애인의 성과 노인의 성 문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을 연구하고 실천할 계획”이라면서 “또한 ZINI 브랜드를 론칭하면서 세웠던 세계1위 명랑완구 전문 업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기발한 콘셉트와 아이디어로 새로운 제품을 출시, 다시 한 번 세계를 흔들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이코노믹리뷰URL : http://www.econovill.com/archives/163874

  

[이코노믹리뷰] Mini Interview 이준 (주)MS하모니 대표”에 대한 1개의 생각

  1. 김송

    안녕하세요? 여기는 길림성연길입니다. 3달동안 겨우겨우 찾아 부르르닷컴을 찾았네요 다름이아니라 이쪽 길림성대리 혹은 (위쳇상가,微商城) 맡아서 사업을해보고싶은마음이 간절한데요 가능한가요? 참고로 저희회사는 위쳇마케팅을 개발하는일을 하고있으며 앞으로 위쳇마켓팅의 파워를 짐작하시리라 믿습니다. 짝퉁이판치는 중국에서 훌륭한품질과 서비스를 중요시하는 zini와 함께 손잡고싶습니다. 기회를 주십시오 QQ:2277 918 158 전화158 4433 7770

    응답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