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성인용품숍

부르르 아울렛

클라라의 성인용품 숍, 기자가 직접 가 봤습니다

[더팩트ㅣ성지연 기자] “이건 얼마죠? 이거 정말 좋아 보여!”

150119_bururu1

영화 ‘워킹걸’에 등장하는 성인용품샵 ‘까사아모르’를 찾은 손님들이 깔깔 거리며 나누는 수다 중 일부다. 영화 속 등장인물 중 ‘까사아모르’를 찾은 이들은 20대, 50대 너나 할 것 없이 성(性)에 관해 자유롭다.

주인공 보희(조여정 분)와 난희(클라라 분)가 운영하는 성인용품샵 ‘까사아모르’는 어른들의 사랑방이자 성인놀이터다. 적어도 ‘워킹걸’에선 그렇다. 그렇다면 현실 속에서도 성인들의 놀이기구, 그러니까 ‘러브토이’에 대해 거리낌 없이 이야기하는게 가능할까? 그게 안된다면 콘돔은 당당히 구매할 수 있을까?

<더팩트>가 직접 나섰다. 기자가 서울 곳곳에 있는 성인용품 가게를 직접 찾았다. 영화 속 ‘까사아모르’와 직접 비교해 보고 피임용품도 구매해 봤다. 영화와 현실은 다르다고들 한다. 그렇다면 얼마나 다른 온도 차를 보일까.

14일 오후 첫 번째로 찾은 성인용품샵은 서울 명동에 있는 명랑완구 부르르닷컴이다. 부르르닷컴은 ‘워킹걸’ 속 성인용품을 협찬한 국내 최대의 성인용품 회사로 영화 ‘색즉시공’ 시리즈에도 협찬을 도맡아 했다.

150119_bururu2

국내 최대규모라지만, 외관은 초라했다. 들어가는 입구부터 우중충한 기운이 명랑과는 거리가 멀다. 내부가 보이지 않도록 테이핑 된 창문이 햇빛 한줄기도 허락하지 않을 태세다. 영화와 현실, 확실히 다르다.
하지만 문을 열고보니 생각이 달라진다. 70평 남짓한 전시실엔 전 세계에서 모인 ‘어른들의 장난감’이 빼곡히 진열돼 있다. 도넛, 바나나, 노란 오리 등 목적을 알 수 없는 앙증맞은 인형부터 ‘워킹걸’에서 봤던 익숙한 성인용품도 눈에 띈다. 알록달록한 디자인의 성인용품은 음란하긴커녕 상큼하고 발랄한 기운을 가득 내뿜는다.

150119_bururu4

눈앞에 벌어진 신세계에 감탄하고 있자 부르르닷컴의 직원 이모 씨가 저 멀리서 활기찬 미소로 인사를 건넨다. 영화 속 클라라와 조여정이 있다면 현실엔 ‘남자 클라라’ 이 씨가 존재한다.

밝고 건강한 어른들의 사랑을 응원한다는 이 씨는 기자에게 적합한 ‘러브토이’를 추천하느라 바쁘다. 쇼룸을 찾은 손님을 위한 ‘특급 서비스’, 성인용품 체험도 가능했다. “이건 어디에 쓰는 물건이죠?”라고 묻는 기자의 등을 찰싹 때리며 “모르는 척하지 마세요”라고 말하는 이 씨.
당황하는 기자를 뒤로하고 40대 직장인 남성이 문을 열고 가게로 들어온다. 주문해놓은 ‘러브xx’을 찾아가기 위해서다. 밝게 인사를 건네고 다음에 또 오겠다고 굳은 약속도 잊지 않는다. ‘영화와 현실, 싱크로율 100%도 가능하겠구나’싶다.
기사 원문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475669.htm

 

맞아요. 부르르 매장에는 “남자 클라라”가 있어요… :D

부르르 아울렛

너무 친절해서 물건 하나 사지 않으면 미안해질 정도이지만 안 산다고 해도 시종일관 친절한 그런 “이 씨”가 항시대기중이랍니다.ㅎㅎㅎ

모두 어려워 말고 오세요!

bururu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