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CNN

성인용품 깃발이 IS깃발로 둔갑한 사연

대륙의 한 여기자가 성인용품을 버섯으로 둔갑시켜 심층보도한 웃픈 일이 있었는데요,

버섯으로 둔갑한 성인용품 보러가기 >>

이번엔 성인용품 이미지의 깃발을 IS 깃발로 오보한 해프닝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깃발에 그려진 딜도 이미지를 아랍어로 오인했다고 하는데, 뭐 자세히 보지 않으면 그럴만도 하겠다… 하면서도 왠지 해당 기사를 보도한 기자가 안쓰러워 지네요.

파울 기자님, 성인용품 한번도 안 써 보셨으면 뭐 그럴수도 있죠.

너무 기죽지 마시고~ 부르르닷컴 김예쁜 MD에게 연락 한번 주세요~ 딜도 세트로다가 시원하게 쏘겠슴돠~!

 

성인용품깃발

IS 깃발로 둔갑한 성인용품 깃발

최근 미국 대법원의 동성결혼 인정 판결에 따라 지난 주말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게이 프라이드(동성애자의 자긍심)’ 행진이 열린 가운데 미국 CNN 특파원이 성인용품으로 도배된 깃발을 ‘이슬람국가(IS)’의 것이라고 전해 망신을 샀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주재 CNN 특파원 루시 파울은 게이 프라이드 행진에 IS 깃발이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파울은 이날 방송에서 “흑백의상 차림의 사람들이 IS와 비슷한 깃발을 들고 있다”며 “얼핏 보면 진짜 같지만 IS를 따라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깃발에 특이한 문양의 글자가 새겨져 있다”며 “여러분도 보시다시피 아랍어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파울은 “행진 관계자에게 IS 모조깃발 등장 사실을 알렸다”며 “근처 경찰에게도 재빨리 전달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직 행진에 참가한 사람들은 깃발 등장 사실을 모르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 넓은 거리의 유일한 목격자는 바로 나”라고 떠들었다.

그러나 파울이 발견한 깃발은 IS를 따라 한 것이 아니었다. 이는 참가자들이 게이 프라이드를 축하하고자 깃발에 성인용품 그림을 새겨넣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몰랐던 파울은 당연히 자신이 IS 모조깃발을 발견한 거라 확신, 재빨리 보도했고 사실확인을 제대로 못했다는 비난만 받게 됐다.

시청자들은 파울의 실수를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자세히 보면 그건 아랍글자가 아니라 성인용품 그림”이라며 “파울의 경험이 미숙해서 그런 것 같다”고 중의적 의미의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다른 네티즌은 “파울은 오보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으며, 또 다른 네티즌은 “파울, 그건 아랍글자가 아니에요. 자세히 보세요 그건…XX입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CN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