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작업용와인

부르르닷컴 명랑 작업백서 : 작업질에 도움이 되는 와인 고르기

부르르닷컴 명랑 작업백서 : 작업질에 도움이 되는 와인 고르기

본 글은 돔 페리뇽이 어쩌고 샤토 무통 로쉴드가 어쩌고… 와 같은 전문적인 와인 정보 컨텐츠가 아님을 미리 밝혀드림니다…

 

와인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게 남자…가 아니고 술-_-인 A양. 오랜만에 친구 모 양이랑 분위기 겁나 우아-_-한 와인바에 가서 생맥주-_-;를 시켜놓고 와인바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개즈질 대화를 나누던 도중, 문득 궁금해져서 와인리스트를 구경하는데 웬 외계어들이 잔뜩 써 있었다. 대부분 와인의 라벨에 있는 이름과 산지였지만 잘 모르는 사람이 보면 겁나겠더라. -_-;;;

그래서 이 중엔 어떤 와인을 먹어야 파트너 꼬드기기에(…) 적합한지, 폼나게 와인을 고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에 대해 대화를 나누다가 ‘이런 유익한 건 너만 알지 말고 글을 써!!’ 라는 말에 한번 끄적끄적 글을 써 본다. (그런데 와인에 대해 잘 알면 폼나는 거여?=_=;; 이 부분에 있어서 A양은 솔직히 회의적이지만;;;)

일단 A양은 와인의 전문가는 절대 아니다. 맛을 보면 대충 좋아하는 스타일의 와인인지 싫어하는 와인인지 정도는 알 수 있지만 만화에 나오는 소믈리에처럼 ‘이것은 샤또 딸보 97년산 빈티지~’ 이런 건 당연 빠따-_-모른다.

그러나 와인을 무지 좋아하는 애주가로서 (하긴 뭔 술이든 안 좋아하겠냐-_-;;) 와인 하면 왠지 어려운 술, 작업질을 위한 우아한 술이지만 시키기엔 좀 어려운 술, 그렇지만 맛은 없는 술(더헉)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꽤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한 얘기를 좀 하고 넘어가려 한다. (서두가 길다, 헥헥;)

 

» 와인을 고르는 테크닉

물론 가게에 들어가자마자 우아하게 ‘돔 페리뇽 한병이용~’ ‘로마네 콩티 한병이용~’ ‘샤토 무통 로쉴드 가져오셈~’ 하면 겁나 폼날지는 모르겠지만…

갑부냐.-_-;;; 담달 카드값 보고 OTL자세로 쓰러져서 울 일 있나.

사실 A양의 경우에는 밖에서 와인 절대 안 시키는 편이다. -_- 소매가의 세배를 받는 게 보통 가게들의 기준인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좋은 와인은 특히나 밖에서 안 사 마신다. -_- 차라리 간단한 안주를 만들거나 귀찮으면 집 앞 빵집에 가서 베이글 등을 사와 치즈랑 함께 집에서 마시는 게 낫지.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A양의 개인적인 생각이고 이 글은 20대 중후반~ 30대 초반의 와인의 초보자이며 아직 지갑이 얇은 연령대의 떡데이트를 위해 ‘가격 대비 성능’ 을 최우선으로 해서 쓰는 글이니 이걸 전제로 생각하시고 읽어 주시길.

무엇이든 마찬가지지만 와인의 세계는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무척 깊다. 포도의 품종, 만드는 국가 등 비교적 알기 쉬운 차이도 있지만, 같은 땅에서 개울 하나 사이로 완전히 다른 와인이 제조되는가 하면 바로 왼쪽 밭의 와인과 오른쪽 밭의 와인인데도 엄청난 차이가 나기도 한다. 그런 차이들을 전문가도 아닌 가끔 와인을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이 알고 주문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다.

물론 라벨을 볼 줄 알면 어느 정도 해결되겠지만 이 라벨 보는 법이 또 꽤나 복잡하다. 국가마다 다르고, 같은 국가래고 해도 등급별로 나뉘고 또 품종별로 나뉜다. 거기에 샤토냐 도멘이냐, 강 왼쪽이냐 오른쪽이냐. 이런 거 따지고 있으면… 와인이고 뭐고 시파 참이슬 가져왓! 소리가 절로 나올지도 모른다.-_-;;그러니 그런 복잡한 얘기는 제쳐두고, 정말 간단하게 실제 상황에서 써먹을 만한 얘기를 해 보겠다.

작업용 와인

 

[1] 와인 이름을 외워서 주문하는 건 권하지 않는다.

와인 이름은 겁나 길거나 발음이 어려워서 읽다가 혀 꼬이는 경우가 많다.-_;; 한두개 외우기도 힘들 텐데 어렵게 그거 외워서 주문했다가 ‘저희 가게에선 그 와인은 취급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어쩔 거냐. 와인의 종류는 새털처럼 많고, 가게에 따라서는 취급하지 않는 와인도 많은데.

물론 그럼 ‘그 와인이랑 비슷한 맛의 다른 와인 없나요?’ 스킬-_-;을 발동하면 되겠지만 소믈리에가 친절하게 이 와인은~ 이와인은~ 블라블라블라~ 하면 애써 와인 이름 외운 보람은 개뿔 없다. 그래서야 상대편을 감동-_-;;; 시키겠는가.(쿨럭)

그래서 권하는 테크닉. 자신이 좋아하는 맛의 포도 품종과 만든 나라를 몇 가지만 외워라.

예를 들어 달달하고 상큼한 맛을 좋아하면 리슬링이나 쇼비뇽 블랑, 독일이나 이탈리아의 화이트 와인 정도를 외워 두었다가 이 포도로 이 지역에서 만든 와인을 고르면 된다. 무겁고 복잡한 맛을 선호하면(이라고 쓰긴 했지만 사실 와인 초보들은 이런 와인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_-;) 레드 와인 계열로 메를로 같은 걸 고른다든지. 보통 각 포도의 품종에 의해 와인 특유의 맛이 결정되므로 이 방법은 꽤 쓸만하다.

그리고 이 방법이 좋은 이유는, 같은 품종이래도 가격대가 꽤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와인 리스트를 보고 자기 호주머니에 맞는 걸 고르기가 용이하다는 점이다. 기껏 와인 이름 외워갔는데 그 가게에서 겁나 비싸게 받고 있으면 어쩌나? 이름이 유명한 와인은 대부분 가격이 비싸다. -_- 그러니 적당한 가격대에서 알고 있는 맛을 고르는 것이 무난하게 와인을 고르는 테크닉 되겠다.

 

[2] 모르면 물어 봐라.

물론 주인이 와인에 조예가 없어 보이는 곳이면 물어봐도 소용이 없겠지만-_-;; 보통 와인 리스트가 튼실하고 요리를 제대로 하는 곳이면 주인도 와인에 대해서 잘 아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엔 외웠던 것 리스트에서 찾기 싫은 사람을 위해 모르면 물어 보는 걸 강력히 추천한다.-_-;;

물론 그냥 물어보면 뽀대가 좀 안 나니 멋지게(라고는 쓰지만 이게 과연 멋진 건지에 대해서는 회의가;;) 물어보는 방법이 있다.

‘오늘 요리에 어울리는 와인좀 추천해 주시겠어요? (호호호) 저는 원래 쇼비뇽 블랑 같이 가볍고 달짝한 맛을 선호하는데 (아는 체를 조금 한다-_-;;) 이 요리에 어울릴지 잘 모르겠네요. 가격대가 너무 부담스럽지 않은 와인 중 (비싼 거 추천했다간 좆된다. 아예 처음 들어갔을 때 대충 와인 리스트를 보고 3~5만원대 정도요 이런 식으로 가격대를 정해서 제시하는 것이 현명하다. -_-;) 추천해 주실 만한 와인이 있나요?’

뭐 이런 식이면 무난하겠다.

 

[3] 레드와인보다는 화이트와인을 골라라.

이 부분에서 반발하실 분들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_= ‘난 레드 와인이 더 좋은데~!! 레드 와인이 더 맛있어~!!!’ 물론 나도 레드 와인 미친듯이 좋아한다. 고기랑 치즈랑 같이 먹는 레드 와인을 생각하면 지금 낮 11시 반이지만 당장에 술병 따고 싶을 지경이다. (사실 어젯밤 자기 전에도 샤토 무똥 한 병 비웠다.-_-;)

하지만 이 글 제목은 작업질-_-에 도움되는 와인 고르기 아닌가. 그럼 왜 레드 와인은 화이트 와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업질에 도움이 덜 될까?

일단 맛이 강한 녀석이 많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강하고 드라이하고 향이 짙은 와인보다는 상큼 달콤한 와인에 쉽게 친근감을 느낀다. 물론 화이트 와인 중에서도 떫고 드라이한 와인이 많지만 그래도 비교적 마시기 쉬운 건 레드 와인보다는 화이트 와인이다. 그래서 와인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원래 가볍고 달콤한 화이트 와인부터 시작해서 점점 짙은 맛으로 넘어가는 순서를 거치는 게 좋다. 그러니 작업질 분위기를 위해서는 달달한 화이트 와인을 고르는 게 도움이 된다. 기껏 멋지게 와인을 시켰는데 따서 마시니 떫고 시고 써서 못 마시면 낭패 아닌가. 일단은 취하게 먹여야 자빠뜨리고 다음 단계를 밟지.-_-;;;;

그리고 레드와인은 숙취가 심하다.-_- 와인의 탄닌 성분은 다음날 숙취의 주범이 되는데 이 탄닌 성분은 레드와인에 많다. 와인의 떫은 맛은 이 탄닌 때문이며 주로 포도의 씨 부분에서 나오는데 포도 압착 후 씨와 껍질을 빨리 제거하는 화이트와인이 씨와 껍질 채로 발효를 어느 정도 시키는 레드와인보다 탄닌이 적은 건 당연한 결과. 그러니 우아하게 마시고 나서 숙취로 아침에 변기와 대화를 나누는 결과를 맞고 싶지 않으면 -_- 화이트 와인으로 취하는 편이 그나마 낫다.

참, 다른 술과 섞어 마시면 더 쥐약이다. 취해서 모텔에 들어갔다가 언니 보지도 보지 못하고(…) 밤새도록 변기와 대화를 나눠야 하는 일이 생길 수있으니 조심할 것.-_-;;

마지막으로… 레드와인은 입가나 이빨에 거무칙칙하게 물이 들 수가 있다. 그래서 파티나 데이트 등 남한테 좀 잘 보여야 하는 경우에는 화이트가 레드보다 낫다. 마시던 중에 실수해서 조금 흘리게 되더라도, 레드는 옷에 직격탄을 날리지만 화이트는 데미지가 적다는 것도 유리한 점. (연한색 원피스에 레드와인 뿌렸다고 생각하면 우울하다. 덜덜덜-_;;)

작업용 ㅗ아인

 

[4] 술이 센 사람에게는 포트 와인을 먹인다.

와인은 알콜도수가 약해서(보통 12~13도) 잘 안 취하겠다 싶으면 달콤하면서도 20도의 도수를 자랑하는 포트 와인도 괜찮은 선택이다. 사실 A양의 경우 다른 술보다 와인에 꽤 잘 취하는 편인데 왜 그런지를 생각해 보니 아무래도 천천히 많이 마셔서 그런 것도 같다.-_-; 어쨌든 술이 좀 세다 하면 그냥 와인보다는 포트와인 쪽이 어떨까? 가격대가 저렴한 것도 있고 먹기도 쉬우며 좀 더 잘 취한다.-_-;;;

다른 팁이 더 있겠지만 일단 이 정도가 생각난다.-_-;;

혹시나 이 글이 자빠링좋은 관계를 맺는 데 도움이 된다면 와인 한 병 사주셈.(님하 매너 점;;)

여러분들께 즐 작업이 있기를 바라며 길고 재미없는 글은 이만 줄입니다.(_ _)

 

* 본 기사는 부르르닷컴(www.bururu.com )에서 제공합니다. 퍼가실 때는 출처를 명기해 주시기 바랍니다.